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김필수 칼럼] 선진형 수출중고차 산업 완성은..플랫폼 구축이 핵심!

URL 복사

[김필수 칼럼] 선진형 수출중고차 산업 완성은..플랫폼 구축이 핵심! Hyundai
2020-06-02 08:17:02
기아차 쏘렌토


국내 자동차 산업은 국가 경제의 기틀을 이룰 정도로 핵심 산업이라 할 수 있다. 자동차 제조를 기반으로 신차를 중심으로 소비자와의 각종 비즈니스 모델인 자동차 애프터마켓 분야는 국내 시장만 약 150조원이라는 매머드급 규모를 자랑한다. 그래서 자동차 산업의 중요성이 국내의 모든 것을 좌우한다고도 하는 이유라 할 수 있다.

이 중 국내 중고차 분야는 연간 거래 규모 약 380만대, 약 30조원을 이루는 가장 큰 규모라 할 수 있다. 중고차 분야는 그 동안 내부적인 자정기능과 정부의 개선 노력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소비자 신뢰 향상 등 상당한 발전을 이루어 규모도 점차 커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반면 가장 낙후되고 후진화 된 전형은 상대적으로 사각지대에 있었던 수출 중고차 분야라 할 수 있다. ‘수출’이라는 해외를 대상으로 하는 사업 분야인 만큼 국토교통부가 담당할 수 없고 현재로서는 산업통산자원부가 관할부서라 할 수 있다. 그러나 ‘통상’ 분야도 예전에 외교통상부에 포함이 되어 있다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에 포함되면서 자연스럽게 ‘수출 중고차’ 분야도 포함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러다보니 더욱 수출중고차 분야는 모두가 외면하면서 수십 년 이상을 관심의 대상이 되지 못하였고 모든 시스템과 절차는 물론 과정 자체가 불모지이고 후진적인 개념으로 남아있는 분야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전국 수출중고차의 약 90% 이상이 인천 항만에 몰려 있으면서 나대지에 각종 중고차, 부품 등이 산재하고 거래 사무실 자체가 컨테이너 박스를 사용하는 등 현대화된 선진 시스템과는 완전히 거리가 멀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정도이니 산업 규모도 1~2조원 정도에 머물러 중고차 제값 받기는 물론 고용창출 등 모든 면에서 낙후된 분야이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정도이니 중고차의 품질보증이나 제대로 된 검사는 물론이고 가격조차도 엉망이어서 중고차가 폐철이나 다름이 없을 정도로 낮은 가격대를 형성하였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일본산 수출중고차 대비 가격이 50~60% 정도이니 고부가가치는 남의 일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현대차 싼타페

그래도 최근 국내 자동차 품질이나 수준이 올라가면서 세계 각국에서 국산 중고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고 품질에 대한 만족감도 높아지고 있으나 수출 관련 시스템 자체나 엉망이다 보니 어디부터 손을 대야 하는지 모를 정도로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

최근 정부에서 각 분야에서의 일자리 창출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상태에서 당연히 수출중고차 분야의 선진화를 통하여 선진 산업으로 탈바꿈한다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중고차 제값 받기 등을 통한 고부가가치 실현, 품질 보증 등을 통한 해외 시장에서의 국산차 이미지 상승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할 수 있다.

국산 수출 중고차 규모는 최근까지 30만대 수준이었으나 작년에 46만 여대가 수출되어 기대가 커지고 있으나 역시 모든 과정이 열악하여 확실한 개선과 선진형 시스템 구축이 요구되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관할부서인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수출 중고차 분야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선진형 시스템 구축을 통하여 수출 중고차 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한 부분은 매우 긍정적이라 할 수 있다. 이미 국내 중고차 산업에 대한 정책 연구는 물론 약 5~6년 전부터 수출중고차 분야의 산업화를 통한 먹거리 확보를 강조한 필자로서도 상당히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현재 대통령 직속 일자리 위원회에서 내수 중고차와 수출 중고차에 대한 선진형 시스템 구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한 정책연구를 진행하고 있어서 이를 책임지고 있는 필자로서는 더욱 의미 있는 관심사라 할 수 있다.


쉐보레, 2021 이쿼녹스 RS트림

전국적으로 수출 중고차의 핵심 거랴 지역은 역시 90% 정도가 인천 항만 지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부지 확보 등 여러 면에서 고민거리는 많은 상태에서 평택 지역이나 군산 지역도 관심이 매우 큰 상황이라 할 수 있다. 평택은 지역적으로 수도권에 포진하고 있고 수입차 PDI센터 등 다양한 자동차 관련 시설이 있어서 수출중고차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할 수 있다.

군산은 지역적으로 수도권과 떨어져 있어서 일부 남부 쪽의 승용차 일부와 건설기계라는 특화된 중고 영역이 있어서 역시 역할분담을 통한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할 수 있다. 각 지역에 맞는 특화된 수출 중고차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너지를 낸다면 분명히 규모도 키우면서 일자리 창출 등 분명한 산업 규모로 키울 수 있다고 확신한다.

수출중고차 분야는 현재 약 70% 이상이 중동을 기반으로 일부 아프리카로 수출되는 가장 큰 시장 규모라 할 수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지역적으로 선호하는 연식과 차종이 존재하고 이에 맞는 맞춤형 중고차 매물 준비는 필수적인 요소이며, 이를 감정하고 품질보증하며, 정비와 세차 등 일목요연한 일괄 시스템 도입은 기본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 안심하고 진행할 수 있는 대금 결제와 보증도 기본이고 품질 문제가 발생할 경우의 애프터서비스 등 다양한 준비도 요구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직접 방문하여 중고차를 매입하는 해외 바이어가 전체의 90% 이상이고 자신에게 맞는 중고차 매물을 알아서 찾아야 하는 등 선진형의 체계적인 거래와는 매우 멀다고 할 수 있다. 모든 것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르노삼성, THE NEW QM6 프리미에르(PREMIERE)

최근 정부나 지자체가 움직이고 선진형 시스템을 위한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으나 어느 하나 제대로 알고 진행하는 부서나 단체는 전문하다고 할 수 있다. 전체를 보고 미래를 위한 선진 수출중고차 산업으로 키울 수 있는 역량과 혜안이 필요한 시점이라 할 수 있다. 이를 자문하는 필자로서는 걱정이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수출중고차 매물을 대규모로 확보할 수 있는 매머드급 매입경로가 확보되어야 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검증하고 수출매물로 상품화시킬 수 있는 원 스톱 서비스 체계 구축, 안심하고 거래대금을 유지할 수 있는 기능, 지역적 각 국가의 언어와 특징을 서비스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확보는 핵심적인 필수요소라 할 수 있다. 즉 “선진 수출 중고차 플랫폼 구축”이라 정의할 수 있다.

최근 정부의 선진형 수출 중고차 산업으로의 움직임과 함께 수출 중고차 관련 각종 경험이 풍부한 기업이 앞서 언급한 전용 수출 중고차 플랫폼으로 무장하여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고 있어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카베이’라는 플랫폼 이름으로 기존 수출 중고업자들의 영역과 이익을 보존하면서 다년간의 경험을 데이터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해외 바이어들의 맞춤 전문 매물 제공 등은 더욱 의미 있는 국내 유일한 선진형 시스템이라 할 수 있다.

‘카베이’ 모델이 수출 중고차 산업으로 키우고자 하는 정부와 기업체를 대표하는 국내 산·관·연·관 모델로 등장하기를 바란다. 현재는 시장을 잘 알고 이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내일을 볼 수 있는 대표 기업이 앞서서 그림을 그리는 것이 가장 중요한 시점이다. 이른바 국내 수출중고차의 모든 장점을 승화시킬 수 있는 ‘게이트 웨이’가 되기를 바란다.

RESPEC 코란도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로 파생되리라 확신한다. 수출중고차 산업 5조원 달성도 그리 어렵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이를 통한 상당한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고 할 수 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공학과 교수 autoculture7@naver.com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