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제네시스·현대차·기아차, 역사상 최대 ‘호황’..코로나19가 뭐니(?)

URL 복사

제네시스·현대차·기아차, 역사상 최대 ‘호황’..코로나19가 뭐니(?)Genesis
2020-06-02 11:52:41
제네시스 GV80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제가 극도로 침체되는 가운데, 제네시스와 현대차, 기아차 등 ‘형제 브랜드’가 나란히 역사상 최대의 호황을 맞고 있어 주목을 받는다.

2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는 5월 내수시장에서 총 1만2960대가 판매됐다. 올해들어 5월까지 누계 판매대수는 총 3만5571대로 전년 동기(2만7862대) 대비 무려 27.7% 증가했다.


이는 대형세단 G80과 대형 SUV GV80의 가파른 인기 때문이다. G80은 5월에만 내수시장서 7582대가 판매됐다. GV80 역시 4164대가 팔려나갔다. 일각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 역사 불과 5년만에 국산 고급차 ‘전성시대’를 열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제네시스는 그러나 당초 기대를 모았던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G90(601대)과 중형세단 G70(613대) 등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고 있어 신차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G80, GV80과는 대조를 이룬다.

현대자동차도 내수시장에서 활개를 펼치고 있다. 현대차는 5월 7만810대, 4월 7만1042대, 3월 7만2180대 등 올해들어 3개월 연속 7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이는 현대차 53년 역사상 처음이다.


더 뉴 그랜저

현대차는 플래그십 세단 그랜저가 5월에만 무려 1만3416대가 팔려나가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그런만큼 그랜저는 준대형세단에 속하면서도 ‘대한민국 국민차!’라는 이상한(?) 애칭이 따라 붙는 정도다. 참고로 지금까지 ‘국민차’로는 배기량 1000cc 이하의 기아차 모닝이나 한국지엠 쉐보레 스파크가 꼽혔다.

현대차는 또 준중형세단 아반떼가 9382대, 쏘나타 5827대, 싼타페 5765대, 팰리세이드 4177대, 코나 2913대 등 세단과 SUV 라인업에서도 골고루 판매율이 높았다.


기아자동차 역시 ‘만면(滿面)’에 웃음꽃이 활짝 폈다. 기아차는 내수시장에서 지난 5월 5만1181대, 4월 5만361대, 3월 5만1008대 등 3개월 연속으로 5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이 같은 판매 기록은 기아차 76년 역사상 처음있는 일이다.

기아차는 중형 SUV 쏘렌토와 중형세단 K5의 활약이 컸다. 쏘렌토는 9297대가 판매돼 그동안 ‘지존(至尊)’으로 통했던 현대차 싼타페를 제치고 국내 중형 SUV 시장에서 강자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에서 ‘2020 올해의 차’에도 선정된 바 있는 3세대 K5 역시 5월에만 8136대가 판매돼 전통적인 인기 모델이었던 현대차 쏘나타를 제쳤다. 또 소형 SUV 셀토스는 5604대, MPV 모델인 카니발은 2941대, 니로 2227대 등도 인기를 모았다.


한편, 기아차의 국내 사업을 총괄하는 권혁호 부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위축된 건 사실이지만, 신차를 지속적으로 투입시키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 것이 주효했다”며 “장기적으로는 당장 차를 많이 팔기보다는 고객 만족 실현에 집중하는 자세를 견지하겠다”고 했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