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

르노삼성, 추석 전 협력사 물품대금 조기 지급 계획..68억 규모

URL 복사

르노삼성, 추석 전 협력사 물품대금 조기 지급 계획..68억 규모Renault Samsung
2020-09-16 11:52:52
THE NEW SM6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는 추석 연휴를 앞둔 오는 29일 중소 부품협력사에 물품대금 약 68억원을 조기 지급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번 물품대금 조기 지급은 르노삼성의 82개 중소 부품협력사를 대상으로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1일 앞서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많은 중소 협력사가 경영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예년보다 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르노삼성은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명절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중소 협력사들의 자금 운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물품대금 조기 지급을 매년 시행해 오고 있다.


올해에도 지난 1월 설 명절을 앞두고 65개 협력사에 약 154억원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르노삼성의 황갑식 구매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명절을 앞두고 자동차업계의 중소 협력사들이 체감하는 경영 상의 어려움은 그 어느 때보다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르노삼성은 명절 물품대금 조기 지급을 비롯해 앞으로도 중소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및 상생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은 동반성장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 6년 연속 ‘우수’ 등급을 달성한 바 있다.

ysha@dailycar.co.kr
[관련기사]
  • 폭스바겐 ID.4
  • 기아차, 스팅어 (2017년 2월에 등장한 스팅어)